> 독서문화마당 > 추천·권장도서 > 공공도서관이달의책

공공도서관이달의책

선정 목적

  • 부산시교육청 소속 11개 공공도서관에서 공동으로 주관하여 부산 시민들에게 읽을 만한 책에 대한 정보 제공과
    책 읽는 풍토 조성
  • 2011년 7월부터 매월 문학, 비문학, 어린이 부문별 각 1권의 도서를 선정하여 소개함으로써 독서 문화 증진에 기여

선정 방법

  • 선정 시기: 월 1회
  • 선정협의회 구성: 위원 16명
    도서관별 과장 12명, 시민도서관 담당자 1명, 외부 자문위원 3명
  • 선정 과정
    • 1단계 : 11개 도서관에서 문학, 비문학, 어린이 부문별 후보도서 추천(33종)
    • 2단계 : 11개 도서관 부문별 후보도서 그룹별 교차 검토(각 11종)
    • 3단계 : 이달의 책 선정협의회를 거쳐 후보도서 총 33종 중 최종 3종 선정

선정 기준

  • 문학, 비문학, 어린이 도서로 세분하여 선정
  • 각 도서관 자료선정협의회를 거쳐 가급적 6개월 이내 신간도서 중심으로 선정
  • 전문도서보다는 일반 교양도서 중심으로 선정
  • 보편적 가치관, 다양한 지적 호기심 유발, 참된 삶의 이야기가 담긴 도서를 선정
  • 시기 및 공공도서관 행사 등과 관련된 주제가 있는 도서를 선정


목록
도서관서비스 > 공공도서관 이달의 책 (추천) > 나의 할머니에게
나의 할머니에게
나의 할머니에게 이미지 구분 일반
해당 월 2020-08
저자 윤성희 외
출판사 다산책방
줄 거 리


  6명의 여성 작가가 자신들이 기억하는 할머니의 이야기를 담은 소설로서 누군가의 아내로 또는 어머니가 아닌 꿈 많은 소녀로, 한 여성으로의 삶을 작가들의 시선으로  여성의 관점에서 할머니라는 여성의 존재에 대한 문학적 헌정을 시도하고 담아낸 소설이다.  .꽤 이름 있는 작가들의 6인 6색의 이야기와 명화 같은 삽화들이 흡입력을 더한다. 남편의 제삿날인데도 자식들의 연락은 한 통 없는 할머니, 타국에서 외로움을 견뎌낸 할머니, 꼿꼿하던 모습은 사라진 알츠하이머에 걸린 할머니 등 “할머니”에 대한 다양한 모습들을 보여 준다. 미래에 할머니가 될 존재인 우리의 이야기처럼 미래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 같은 느낌을 전달해주는 도서이다.
 

《책 속 한 문장》
“언젠가 길거리에서 누군가가 할머니, 하고 부르면 돌아봐야 할 때도 올 것이다. 어린 아이였을 때 가지게 된 기억으로,
아직은 젊은 사람의 시선으로, 또 나이 든 여자가 되어.”

◉ 윤성희 1999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등단, 장편소설 『구경꾼들』, 『상냥한 사람』 등이 있다.
강화길 2012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등단, 장편소설 『다른 사람』 등이 있다.
백수린 2011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등단, 중편소설 『친애하고, 친애하는』 등이 있다.
손보미 2011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등단, 장편소설 『디어 랄프 로렌』 등이 있다.
최은미 2008년 현대문학 신인추천으로 등단, 장편소설 『아홉번째 파도』 등이 있다.
손원평 2016년 『아몬드』로 등단, 장편소설 『서른의 반격』 등이 있다.

 

목록